•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우 의원, ‘다스 차명주식, 증여세 부과해야’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김정우 의원, ‘다스 차명주식, 증여세 부과해야’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08.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세청 국정감사서 증여세 부과 필요 조치 주문할 것
국세청 상징체계(보도자료용)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은 8일 “법원 판결에 따라 다스의 소유자가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밝혀졌기 때문에 이상은씨 등이 보유한 주식은 명의신탁주식”이라며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45조의2 명의신탁재산 증여의제규정에 따라 이상은 씨 등에 증여세를 부과해야 한다”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다스 차명주식에 대한 증여세 부과에 필요한 조치를 주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개된 다스의 연결제무제표에 따르면 현재 다스의 주식은 이상은씨 47.26%, 권영미씨 23.60%, 기획재정부 19.91%, 김창대씨 4.20%, 재단법인 청계 5.03%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김 의원은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 45조의2에 따르면 주식의 명의신탁의 경우 그 가액을 명의자가 실제소유자로부터 증여받은 것으로 의제하고 있다”며 “동법 동조 3항은 타인의 명의로 재산의 등기 등을 한 경우 및 실제소유자 명의로 명의개서를 하지 아니한 경우에는 조세 회피 목적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국세기본법상 10년의 제척기간도 ‘납세자가 부정행위로 상속세·증여세를 포탈하는 경우로서 해당 재산의 상속 또는 증여가 있음을 안 날부터 1년 이내에 상속세 및 증여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예외규정에 따라 이상은씨 등에 대한 증여서 부과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