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국내 최초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제 도입

현대차, 국내 최초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제 도입

김병훈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0. 1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1010 현대차, 국내 최초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제' 도입
/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인증 중고차 위탁사인 오토플러스와 함께 국내 최초로 제조사가 품질 인증 기준을 제시하는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업무협약을 맺은 오토플러스는 국내 최대의 중고차 상품화 공장을 보유한 자동차 유통관리 전문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내년 초부터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은 현대차가 중고 상용 차량의 품질을 인증해 소비자가 믿고 살 수 있는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도록 보장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먼저 소비자로부터 상용 차량 매매 의뢰가 들어올 경우 중고차 매매 위탁사에서 해당 차량을 평가 한 후 매입한다. 이후 중고차로 판매하기 위해 차량 정밀 검사 및 품질 개선 등의 상품화 과정이 진행되며 현대차는 검사 및 수리 부분에 대한 전문 기술과 가이드 라인을 제공한다.

가이드 라인에 따라 상품화를 마친 차량은 품질 검수 체계를 통과한 ‘상용 인증 중고차’로 인정되며, 중고차 매매 위탁사를 통해 상용 중고차 품질 보증을 제공받게 된다. 현대차는 향후 국내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운영 경험을 기반으로 해외 시장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위탁사의 상용차 전용 상품화 공장이 완공되는 내년 초부터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상용 중고 시장이 한층 투명해져 상용차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신차 판매 △중고차 매매 △정비서비스 제공 △부품 판매등 다양한 기능이 종합 된 상용 복합(4S)거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안정적인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현대차 품질 및 운영 기준에 부합하는 권역별 대표 상용 중고차 매매 및 상품화 위탁사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