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엄마나왔어’ 홍석천 부친, 아들 커밍아웃 후 “보도를 번복시키려 했다”

‘엄마나왔어’ 홍석천 부친, 아들 커밍아웃 후 “보도를 번복시키려 했다”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10. 11. 2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홍석천
'엄마 나 왔어'의 홍석천 부모가 아들의 커밍아웃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엄마 나 왔어'에서는 홍석천이 커밍아웃 후 심경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홍석천은 “힘들었을 때가 있었다. 18년 전에 커밍아웃하고 4년 정도 힘들었다”고 말했다.

홍석천 어머니는 “그저 네가 그렇게 힘든 걸 몰랐다. 똑똑하고 잘나서 연예인으로 잘나가는 줄만 알았다"며 "힘든 줄 상상도 못했다”고 답했다.

홍석천은 “엄마가 서울 와서 일주일 정도 같이 있었다. 처음이었다. 엄마는 내가 이상한 결정할까봐 그랬던 것 같다. 엄마가 해줄 수 있는 게 밥 밖에 없다고 해줬을 때 짠했다”며 당시 심경을 전했다.

홍석천 아버지는 “나는 공항 가서 너를 납치했다. 기자들이 깔려 있길래 얼른 가서 데리고 왔다"며 "변호사도 너 몰래 만났는데, 기사가 나와서 안 된다고 하더라. 보도를 번복시키려 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