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병준 “고용의 질 개선 언급, 말로써 분식하는 것 걱정”

김병준 “고용의 질 개선 언급, 말로써 분식하는 것 걱정”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1.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참석하는 김병준<YONHAP NO-3485>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연합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어제 고용의 질이 개선됐다고 하셨다”며 “국정에 대해 일종의 말로써 분식을 하는 것인데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고용의 양뿐 아니라 질까지 계속 악화되는 추세”라며 “정말 이렇게 느낀다면 이것이야말로 국가의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근거로서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를 들었는데 아르바이트생이 고용보험 가입을 많이 했다는 것으로 얘기할 수 있다”면서 “상용직 근로자가 증가했다는 주장도 했는데 실제 통계를 보면 상용직 근로자수 증가폭이 작년보다 오히려 낮아지고 특히 7∼8월은 증가율이 급격하게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의 희망사항이 참모나 관료에게 전달돼서 거짓보고를 한 것인지, 관료들이 미리 짚고 거짓보고 해서 모르고 받아들이는 것인지 모르지만 일자리 상황을 분식하거나 국정 전체에 분식 행위가 이뤄지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남북 군사합의서에 미국이 불만을 제기했다는 보도에 대해 “정부 당국자들에게 미국과 충분히 협의되고 있느냐니까 충분히 협의했고, 심지어 어떤 분은 ‘숨소리까지 들릴 정도로 밀접하게 한다’고 대답했다”면서 “정말 협의됐다면 곳곳에 왜 잡음이 나오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세계적인 추세가 공격용 무기를 줄이고 감시 정찰 체제를 강화하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남북 군사합의서는 소위 비행정찰구역을 금지구역으로 정하면서 정찰의 눈을 빼버리고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진전이 없다”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