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김성태, 내일 유튜브 1인 방송 ‘김성태 티브이’ 런칭…“소통 창구 마련”

[단독]김성태, 내일 유튜브 1인 방송 ‘김성태 티브이’ 런칭…“소통 창구 마련”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1. 1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9270100243820014473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정재훈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젊은층과의 소통 강화에 나선다. 김 원내대표의 이 같은 행보는 2030세대가 직접 정책 개선에 참여하는 소통 창구의 필요성을 절감해 온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11일 한국당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는 12일 유튜브 채널인 ‘김성태 TV’를 런칭한다.

12일 처음으로 업로드 될 예정인 김 원내대표의 첫 영상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50년 집권설’과 국가보안법 폐지 발언에 대한 내용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민주당이 대통령 열 분은 더 당선시켜야 한다”면서 50년 집권론을 꺼내 든 바 있다.

또 이 대표는 지난 5일에는 “평화체제로 가려고 하는 것에 따르는 부수적인 법안·관계법들이 있어야 한다”면서 “국가보안법 이런 것들”이라며 남북 평화체제를 위해 국보법을 폐지해야 한다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첫 영상에서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한 의견을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그동안 젊은층과의 소통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김 원내대표의 이번 유튜브 채널 개설을 계기로 젊은층은 물론 지지층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보다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당사 2층에 유튜브와 팟캐스트 촬영을 위한 ‘영등포프리덤’ 오픈스튜디오를 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