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8 국감]조명균 통일부 장관 “5·24 조치 원인된 천안함 관련 조치 있어야”

[2018 국감]조명균 통일부 장관 “5·24 조치 원인된 천안함 관련 조치 있어야”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1. 2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5·24 해제조치는 구체적으로 검토한 적이 없으며 천안함 관련조치가 있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장관은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5·24조치 해제를 구체적으로 검토한 사실이 있느냐고 질의하자 “구체적으로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5·24조치 해제를 위한 선행단계를 묻자 “5·24 조치의 원인이 된 천안함 관련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미국이 동의 안 하면 (남북문제를) 아무것도 할 수 없지 않느냐’고 묻자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표현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어느 부분은 우리 독자적으로 할 수 있고 미국도 동의하고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이 “북한이 (천안함) 책임을 인정 안하고 있는 상황이라면 관련 증거를 제시해서 책임을 추궁해야 되지 않느냐”라고 묻자 “지금 그런 게 남북대화에서 논의되고 있진 않지만 앞으로 그런 것이 필요하다고는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5·24조치는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정부가 남북 교역을 전면 금지한 조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전날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5·24조치에 대해 “관계부처와 (해제를) 검토 중”이라고 했다가 추가 질의가 이어지자 “범정부 차원의 본격적인 검토는 아니다”라고 물러섰다.

조 장관은 또 유엔 제재에 해당하지 않으니 남북 경제인들이 양쪽 혹은 제3국 기업을 방문해야 되지 않느냐는 박병석 의원 질의에 “(남북) 경협 본격화에 대비해 경제 시찰도 북측과 현재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