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8국감] 경찰 순찰용 오토바이 10대 중 7대가 노후…“하루 빨리 교체해야”

[2018국감] 경찰 순찰용 오토바이 10대 중 7대가 노후…“하루 빨리 교체해야”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1. 2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산서부경찰서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이 합동으로 이륜차 오토
경찰이 교통 단속을 하고 있다. /제공=일산서부경찰서
경찰의 순찰용 이륜차 10대 가운데 7대가 노후 차량으로 교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지방청별 노후 이륜차 현황 및 노후율’에 따르면 경찰이 보유한 이륜차는 총 1745대다.

이 가운데 사용 연한을 초과한 노후 이륜차는 총 1218대로 전체 69.8%를 차지했다.

경찰 보유 순찰용 이륜차는 조달청 고시에 따라 사용 연한이 7년이며 이 기간을 초과하면 교체 대상이다.

14년 이상 사용한 이륜차도 167대에 이르렀다.

특히 강원지방경찰청에서 보유한 이륜차 노후율은 무려 83.56%를 기록했다.

주 의원은 “치안 유지 활동에 있어 큰 문제”라며 “하루 빨리 노후 오토바이를 교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