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소비자물가지수 0.1% 상승, 전월·예상치 0.2보다 낮아

미 소비자물가지수 0.1% 상승, 전월·예상치 0.2보다 낮아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8. 10. 11. 2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실업수당 청구 7000건 늘어...실업률 3.7% 49년만 최저
WHITE HOUSE
미국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1% 상승했고,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가 21만4000건으로 전주보다 7000건 늘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지난 5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사진=워싱턴 D.C. UPI=연합뉴스
미국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아울러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가 21만4000건으로 전주보다 7000건 늘었다고 밝혔다.

CPI 상승률 0.1%는 전월(0.2%)보다 둔화했고, 전문가들의 예상치(0.2%)보다도 밑도는 수준이다. 지난해 9월과 비교하면 2.3% 상승했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도 0.1%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2.2% 올랐다.

근원물가 상승률은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가장 주목하는 지표 가운데 하나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고차 가격과 주택 임대료가 다소 하락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인플레이션이 다소 둔화하기는 했지만 지난해 동월 대비로는 여전히 연준의 정책 목표치 2%를 웃도는 수준이다.

이와 함께 실업수당 청구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일자리가 줄었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9월 실업률은 3.7%로 49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4주간 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0만9500건으로 2500건 늘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