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소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출연 확정

김소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출연 확정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18. 1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소현 '좋아하면 울리는'/사진=E&T STORY
 배우 김소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에 출연을 확정했다.

천계영 작가의 인기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좋아하면 울리는’은 반경 10미터 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앱이 존재하고 보편화되었지만, 여전히 자신과 상대방의 진심을 알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또 KBS2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오 마이 비너스’, ‘쌈 마이웨이’ 등의 이나정 감독이 연출을 맡은 것으로 알려져 일찌감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기도.


극 중 김소현이 맡은 ‘김조조’는 아픈 가족사에도 밝고 구김 없는 소녀로, ‘좋아하면 울리는’ 앱 출시 이후로 새로운 로맨스에 빠지게 되는 인물. 이에 김소현은 사랑스럽고 설렘 가득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다양한 작품에서 풍부한 감성연기와 카멜레온 같은 캐릭터 소화력을 인정받은 김소현이 이번 작품에서는 연기변신을 선보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좋아하면 울리는’은 2019년 넷플릭스에서 단독으로 공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