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육부, 서울과기대 교직원 자녀 특혜 의혹 23일부터 현장실태조사

교육부, 서울과기대 교직원 자녀 특혜 의혹 23일부터 현장실태조사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21.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1
최근 교육부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 등을 통해 제기된 서울과학기술대학 교직원 자녀 특혜 의혹에 대해 현장실태조사가 실시된다.

교육부는 오는 23일 국립대학교인 서울과학기술대학 소속 현직 교수A씨가 지난 2014년 자신의 소속 학과에 아들을 편입학시킨 후, 본인이 개설한 강의를 수강한 아들에게 모든 수업에서 최고학점을 부여한 사안 등에 대한 조사를 한다고 21일 밝혔다.

아울러 현직 직원의 자녀 3명이 채용되었던 사안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대학교에서 진행 중인 자체 감사와는 별개로 교육부가 직접 사실관계 등을 확인한다.

교육부는 2014년 당시 A교수 자녀의 편입학 및 학점 이수 과정의 적정성 여부와 함께 직원 채용 과정의 공정성 여부 등에 대해 면밀히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국회 교육위 소속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서울과학기술대학 교수인 아버지 학과에 아들이 편입해 아버지 강의를 듣고 최고학점을 받은 아들이 성적 장학금과 사업단장학금 등으로 약 540만원의 장학금을 받은 것을 밝혔다.

아버지 A교수의 강의를 매 학기 두 과목씩 듣고 모두 A+ 받은 아들 B군은 성적 장학금뿐만 아니라 아버지가 지도교수였던 사업단의 장학금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B군은 성적우수장학금 138만원과 성적추가장학금 138만원을 받아 등록금 277만원 전액을 면제받았을 뿐 아니라 2015년 사업단장학금도 두 차례 각각 90만원, 120만원 총 201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업단장학금은 대학이 국책사업 예산을 가져오면 학과에 지급하는 것으로 특정 과목을 듣고 전시회에 작품을 내 우수작으로 평가받아야 받을 수 있는데, 당시 지도교수가 A씨인 것으로 밝혀져 특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조사 결과 위법·부당한 사실이 드러나면 교직원 등 관련자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며,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적 보완장치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