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당, 창당 6주년…“21대 총선서 반드시 제1야당으로”
2018. 1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6.4℃

도쿄 11.5℃

베이징 4.2℃

자카르타 32.2℃

정의당, 창당 6주년…“21대 총선서 반드시 제1야당으로”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21.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81021152120
이정미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등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창당 6주년 기념행사에서 축하 떡을 자르며 즐거워하고 있다./연합
정의당은 21일 창당 6주년을 맞아 오는 2020년 총선에서 제1야당이 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소수정당의 시대를 끝내고 집권 가능한 정당의 시대로 나아가겠다”면서 “2020년 꼭 제1야당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1대 총선은 우리의 최종 목표가 아니다. 우리의 시선은 2022년을 향해있다”면서 “정의당 창당 10년이 되는 그때 지금보다 큰 모습으로 대선과 지방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당의 간판이자 정신적 지주였던 고 노회찬 의원을 추모하며 당직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늘 함께했던 노회찬 대표가 없는 창당 6주년 기념식”이라며 “시간이 흘러도 허전하고 쓸쓸한 마음을 지울 수 없을 것”이라고 고인을 추모하면서 잠시 울먹였다. 이 대표는 “6411번 버스 정신을 매일 되새기면서 노 대표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그러면 노회찬은 정의당과 함께 국민 속에서 부활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구성됐다”면서 선거제도 개혁 필요성을 언급했다. 윤 원내대표는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은 심상정 의원은 정치개혁에 굼뜨고 미적거리는 거대 양당을 확실히 부여안고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면서 “한마음으로 실력 있는 제1야당, 미래 집권정당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심상정 의원은 당의 지난 6년 간 활동에 대해 “정의당은 당장의 유불리를 위해 이합집산하지 않았다”면서 “비주류의 서러움과 불편함을 모면하기 위해 주류 정당의 하청계열화되는 정당은 단호히 거부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심 의원은 “미생이었던 정의당이 완생을 꿈꾸는 정의당으로 발전해가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심 의원은 “2020년은 정의당의 끝이자 새 시작이 될 것”이라면서 “군소정당 시대를 마감하고 제1야당, 더 나아가 집권을 꿈꾸는 유력 정당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은 5석의 미니정당이지만 최근 지지율 10%대를 돌파하며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위협하는 야당으로 거듭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2년 10월 진보정의당으로 닻을 올린 뒤 정의당으로 당명을 변경했고 지난해 대선에서 심상정 후보가 6.17% 득표율을 기록하는 등 대중정당으로 뿌리를 내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