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은주의 방’ 류혜영, 직장인들 판타지 충족시킨다
2019. 04. 25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1.6℃

도쿄 19.2℃

베이징 13.8℃

자카르타 30.4℃

[친절한 프리뷰] ‘은주의 방’ 류혜영, 직장인들 판타지 충족시킨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6. 2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은주의 방

 '은주의 방' 류혜영이 박력 사표를 던지며 평범한 직장인들의 판타지를 충족시키고 애환을 달랜다.


6일 첫 방송될 올리브 새 드라마 '은주의 방'(극본 박상문 김현철, 연출 장정도 소재현)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인생이 제멋대로 꼬인 셀프 휴직녀 심은주(류혜영)가 셀프 인테리어에 눈뜨며 방을 고쳐가는 과정에서 삶도 회복해 가는 인생 DIY 드라마다. 은주와 그 주변 인물들의 현실밀착형 에피소드가 삶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첫 화부터 시원한 사이다 퇴사신이 펼쳐지며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극 중 류혜영은 끝없이 이어지는 격무와 야근에 지친 심신을 이끌고 겨우 만원버스에 몸을 구겨가며 집에 돌아왔지만, 상사의 호출에 다시 회사에 나간다. 하지만 돌아오는 건 상사의 지독한 타박 뿐이자 사직을 결심한다. 류혜영은 상사에게 "사람이 일주일을 못 자면 죽는대요. 근데 제가 지금 철야 6일 째니까 이상태로 하루 뒤면 죽겠네요?" 라고 되물은 뒤 “못하겠다 진짜”라고 읊조리며 자리를 박차고 나와 그 길로 사무실을 나선다.


박력있게 사표를 내고 나와서 홀가분해 하는 듯 하지만 지금 자신과 다른 길을 걷고 있는 친구들과 자신을 비교하며 한없이 초라해하기도 하는 등 현실적인 퇴직자의 모습을 보여준다.


제작진은 "평범한 직장인들이 한 번쯤 겪어 보거나 생각해 봤을 만한 상황이 은주를 통해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큰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라며 "은주의 행보를 보며 잔잔한 위로와 위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은주의 방'은 론칭을 기념해 티빙과 함께 천원 스타옥션 이벤트도 준비됐다. 주연배우 류혜영, 김재영, 박지현, 윤지온이 준비한 사랑스러운 인테리어 아이템을 경품으로 받을 수 있으며, 옥션 수익금은 개발도상국 소녀들의 꿈을 지원하는 CJ 유네스코 소녀교육 캠페인에 전액 기부된다. 이벤트는 티빙(http://event.tving.com/view/4930)에서 확인할 수 있다.


6일 오후 11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