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내의 맛’ 서유정, 남편 생일에 미역국·닭볶음탕도 모자라 돈다발까지 ‘현대판 현모양처’
2019. 04. 1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19.8℃

베이징 15.2℃

자카르타 29.7℃

‘아내의 맛’ 서유정, 남편 생일에 미역국·닭볶음탕도 모자라 돈다발까지 ‘현대판 현모양처’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11. 06. 23: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내의맛’ 서유정‘아내의맛’ 서유정‘아내의맛’ 서유정‘아내의맛’ 서유정
/사진=TV조선
배우 서유정이 남편 정형진의 생일을 맞아 진수성찬을 준비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맛'에서는 정형진 생일기념 여주여행을 떠난 서유정-정형진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서유정은 "며칠 전 남편 정형진씨 생일이었다. 그래서 1박2일 여주여행을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후 서유정-정현진 부부는 여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연신 뽀뽀를 하며 부러움을 샀다.

서유정은 "내가 직접 닭볶음탕과 미역국을 만들어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서유정은 여주 장터에서 직접 고구마, 감자 등 식재료를 알뜰살뜰하게 구매했다.

한 상인은 서유정을 보자 "'아내의 맛'봤는데 살림도 똑 부러지게 하더라. 얼굴만 예쁜 줄 알았는데 기특하다"고 칭찬했다. 

반면 정형진은 인기 많은 서유정 곁에 아무말 없이 서 있었다. MC 박명수는 "정형진씨는 카메라 없으면 시 공무원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유정은 장 본 색재료로 미역국, 닭볶음탕을 만들었다.

정형진은 휴지를 뽑아 식탁을 정리하려다 만원 지폐로 된 휴지다발을 보고 깜짝 놀랐다. 서유정은 "내가 깜짝 이벤트를 좋아한다. 그래서 돈다발을 선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식사자리에서 서유정은 "하루에도 몇 번씩 '내가 좋은 부모가 될 수 있을까?' 고민한다"고 털어놨다. 이에 정형진은 "결혼하기 전에는 결혼이 가장 무서웠다. 그런데 해보니까 결혼만큼 쉬운 게 없더라. 2세 고민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결국 행복해질 거라 생각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