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글 “인공지능으로 여진 예측 정확성 6%로 높였다”

구글 “인공지능으로 여진 예측 정확성 6%로 높였다”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6.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81106_125910355
마틴 와튼버그(Martin Wattenberg) 구글 시니어 스태프 리서치 사이언티스트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에서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여진 예측 모델을 설명하고 있다./사진 = 문누리 기자
“구글이 개발한 인공지능(AI) 여진 예측 모델 정확성이 최근 6%의 정확성을 보였다.”

마틴 와튼버그(Martin Wattenberg) 구글 시니어 스태프 리서치 사이언티스트는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구글코리아에서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이전 모델로는 여진의 시기와 크기 예측은 가능했지만 여진 발생 위치를 예측하는 건 어려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진 후 발생하는 여진 지역의 예측 정확성 6%는 기존 여진 예측 모델(3%)의 두 배 수준이다.

구글은 여진 지역을 예측하기 위해 전 세계 주요 지진 118건을 연구했으며,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인공 지진을 만들었다. 첫 지진 후 발생한 응력 변화와 여진이 발생하는 위치 간의 관계를 기계학습(머신러닝)과 신경망 모델로 분석, 특정 패턴을 도출했다.

와튼버그 사이언티스트는 “실질적인 활용에 6%는 아직 낮은 수치라 많은 개선이 필요하지만, 향후 여진 위험이 있는 지역에 긴급 구조대를 투입하고 대피 계획을 공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자연 현상을 더 정확하게 이해하는 데 도움될 잠재적인 물리 이론을 발견할 새 가능성도 찾았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 과정에서 여진 발생 지역 예측뿐 아니라 지진의 물리량을 식별해내는 뜻밖의 성과도 거뒀다는 설명이다. 연구팀은 데이터 세트에 신경망을 적용함으로써 액면 그대로의 예측 결과뿐 아니라 구체적인 요인의 조합을 관찰할 수 있었으며, 이를 통해 자연 현상을 더 정확히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 관계자는 “비록 초기단계이지만 AI와 머신러닝을 통해 여진 예측에 대한 유의미한 결과를 발견한 것처럼 향후에도 AI와 머신러닝 기술이 인류가 직면한 과제를 더 잘 이해하고 해결하는 데 도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