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행동에 백종원 질타…시청자도 분노 “발암 유발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행동에 백종원 질타…시청자도 분노 “발암 유발자”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11. 08. 0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홍탁집 가게 아들을 향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홍은동 포방터시장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세 번째로 방문한 곳은 홍어와 막걸리를 함께 파는 홍탁집으로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운영중인 가게였다.


개업한 지 4년이 된 홍탁집의 대표 메뉴는 홍어 삼합으로 이날 백종원은 아들의 태도에 주목했다.


아들은 츄리닝에 슬리퍼를 끌고 다니며 휘파람을 부는 등 장사 준비에는 뒷전인 채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


백종원은 "내가 싫어하는 것 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홍탁집 아들은 어머니가 오픈 준비를 하는 동안 스스로 업무를 찾지 못하고 식당일에 관심없는 듯한 태도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고있다.

시청자 A씨는 "방송을 보면서 암이 생기는 것 같았다"며 "홍탁집 아들은 발암 유발자를 넘어 암 그 자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질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