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행동에 백종원 질타…시청자도 분노 “발암 유발자”
2019. 04. 2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11℃

베이징 15.8℃

자카르타 30.6℃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행동에 백종원 질타…시청자도 분노 “발암 유발자”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11. 08. 0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홍탁집 가게 아들을 향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홍은동 포방터시장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세 번째로 방문한 곳은 홍어와 막걸리를 함께 파는 홍탁집으로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운영중인 가게였다.


개업한 지 4년이 된 홍탁집의 대표 메뉴는 홍어 삼합으로 이날 백종원은 아들의 태도에 주목했다.


아들은 츄리닝에 슬리퍼를 끌고 다니며 휘파람을 부는 등 장사 준비에는 뒷전인 채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


백종원은 "내가 싫어하는 것 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홍탁집 아들은 어머니가 오픈 준비를 하는 동안 스스로 업무를 찾지 못하고 식당일에 관심없는 듯한 태도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고있다.

시청자 A씨는 "방송을 보면서 암이 생기는 것 같았다"며 "홍탁집 아들은 발암 유발자를 넘어 암 그 자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질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