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그루밍 뜻 관심 집중, ‘그루밍 성폭행’ 피해자들 성범죄 대상인지도 인식 못해

그루밍 뜻 관심 집중, ‘그루밍 성폭행’ 피해자들 성범죄 대상인지도 인식 못해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11. 08.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연합뉴스
그루밍 뜻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그루밍 성폭행 피해자들이 대부분 자신이 성범죄 대상인지도 잘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인천의 한 목사가 미성년자 등을 대상으로 성폭행을 저질러 논란이 일고있다.


‘그루밍 성폭력’은 폐쇄적인 상황에 놓여 있거나 정신적으로 미약한 미성년자들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한 후 친밀감을 쌓은 뒤 정신적으로 종속시켜 성범죄 대상자로 삼는 것을 의미한다.


피해자들은 피해 당시 자신이 성범죄의 대상이라는 것조차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자신과 가해자가 연인 관계 혹은 상호 호감을 가진 관계라고 오인하기 때문이다.

한편 ‘그루밍 범죄’는 대개 다음과 같은 여섯 단계로 이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고르기 △피해자와 신뢰 쌓기 △피해자의 욕구 충족시키기 △피해자 고립시키기 △피해자와 자연스러운 신체 접촉을 유도하며 성적인 관계 형성 △협박과 회유를 통한 통제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