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녀시대 윤아, 제3회 마카오국제영화제 홍보대사 위촉

소녀시대 윤아, 제3회 마카오국제영화제 홍보대사 위촉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8.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윤아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인 임윤아가 제3회 마카오국제영화제(International Film Festival & Awards Macao, IFFAM)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11월 8일 오후 3시(한국시간) 마카오 타워에서 개최된 마카오국제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에서 영화제 측은 "골든글로브와 아카데미 영화상 수상자인 미국 배우 니콜라스 케이지(Nicolas Cage), 홍콩 스타 곽부성(Aaron Kwok)과 함께 한국의 대표 스타 임윤아를 올해의 홍보대사(Talent Ambassador)로 위촉했다"고 발표했다. 


임윤아는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로 데뷔한 이래 활발한 가수 활동은 물론 영화 '공조', 드라마 'THE K2', '왕은 사랑한다', 중국 드라마 '무신조자룡'(武神赵子龙) 등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 배우로서도 성장해왔으며, 현재는 재난 액션 영화 '엑시트'에서 여주인공 의주 역을 맡아 촬영에 한창이다.  


홍보대사가 된 임윤아는 "매우 영광스럽고 감사하다. 마카오에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게 될 것 같아 벌써부터 설렌다. 마카오국제영화제 기간 동안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영화와 영화제에 관심을 기울일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마카오국제영화제에서는 배우인 니콜라스 케이지, 곽부성, 임윤아와 함께 '신과 함께'의 감독 김용화, 영화 ‘'엘리자베쓰'의 인도 감독 쉐카 카푸르(Shekhar Kapur), 탕웨이 주연 '시절연인'의 감독 슈에 시아올루(Xue Xiaolu) 세 명의 감독도 홍보대사로 위촉됐으며, 심사위원장은 '패왕별희'로 유명한 감독 첸 카이거(Chen Kaige)가 맡았다. 


아시아 영화와 영화인을 세계로 알리는 문화 교류의 플랫폼이 될 제3회 마카오국제영화제는 오는 12월 8일부터 14일까지 열리며, 임윤아는 홍보대사로서 개막식에 참석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