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DI “수출 증가율 높지만 내수 부진·경기 둔화”

KDI “수출 증가율 높지만 내수 부진·경기 둔화”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이 반도체를 중심으로 호조이지만, 내수 부진과 경기 둔화를 나타내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8일 발간한 ‘경제동향 11월’호에서 “우리 경제는 수출이 높은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다“면서 ”다만 내수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전반적인 경기는 다소 둔화된 상황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투자 관련 지표가 계속 부진한 가운데 수출 관련 지표가 다소 회복됐지만 내수를 견인하기에는 미약하다고 KDI는 평가했다.

광공업
KDI 제공
전반적으로 소비 개선이 지연돼 경기가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는 기준치인 100보다 낮은 99.5를 기록해 전월(100.2) 대비 소폭 하락했다.

설비투자 관련 선행지표도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9월 설비투자는 추석연휴 이동으로 인해 조업일수가 줄면서 전월(-11.3%)보다 감소폭이 확대된 -19.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10월 반도체제조용장비 수입액의 감소폭이 축소되고, 수송기계를 중심으로 기계류 수입액이 증가하면서 설비투자의 감소폭이 축소될 가능성을 KDI는 시사했다.

건설투자도 악화될 조짐이다. 9월 건설기성(불변)은 건축부문과 토목부문 모두 부진한 가운데, 기저효과로 인해 전월(-5.4%)에 비해 감소폭(-16.6%)이 크게 확대됐다. 건설수주(경상)는 토목부문의 증가에도 건축부문이 크게 감소해 -6.6%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9월 전산업생산은 추석연휴 이동의 영향으로 광공업생산이 큰 폭으로 감소해 -4.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 중 광공업생산은 반도체(15.4%)의 높은 증가세에도 조업 일수가 4일 감소해 전월(2.5%)의 증가에서 8.4% 감소로 전환됐다.

고용시장에서는 9월 취업자가 전년보다 4만5000명 늘었고, 전월(3000명)에 비해 증가 폭이 소폭 확대됐다.

여기에 하방 리스크가 존재하고 있다. KDI는 미국을 제외한 선진국과 중국 등에서 경기둔화의 움직임이 나타나고 정치적 불확실성도 지속되고 있어 세계경제에 대한 불안감은 점차 확대된다고 시사했다.

9월 유가는 이란 경제제재 임박, 산유국의 공급차질 우려 등으로 월 초반에 급등했지만 수요 둔화, 미국의 원유재고 증가, 투자심리 위축 등에 기인해 하락으로 전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