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성실 공연’ 가수 싸이 상대 출연료 반환 소송 낸 공연대행사 패소

‘불성실 공연’ 가수 싸이 상대 출연료 반환 소송 낸 공연대행사 패소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8. 1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국내 한 공연대행사가 약정과 달리 해외 공연에서 불성실한 공연을 했다며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41)를 상대로 출연료 반환 소송을 냈지만 1심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이상현 부장판사)는 A공연대행사가 싸이 등을 상대로 낸 출연료 반환 소송에서 8일 원고 패소판결했다.

A사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한 콘서트에서 싸이가 약정과 달리 공연 시간과 노래 수를 채우지 않는 등 불성실하게 공연을 마쳤다는 이유로 출연료 등 2억7500여만원의 반환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A사는 본래 싸이가 오후 9시부터 9시 30분 사이 5곡을 부르기로 약정했지만 오후 8시 37분께 무대에 올라 4곡만 부른 뒤 오후 9시 이전에 무대를 떠나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싸이 측은 “계약상 위반 사항이 전혀 없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은 싸이 측의 손을 들어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