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상기 법무부 장관 “특별재판부 설치 위헌 아닌 것으로 검토”
2018. 11.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15.8℃

베이징 10℃

자카르타 32.2℃

박상기 법무부 장관 “특별재판부 설치 위헌 아닌 것으로 검토”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8.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답변하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위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국회에서 추진 중인 특별재판부 설치에 대해 위헌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8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 출석해 ‘특별재판부 설치법안은 위헌이 아니며 국회의 입법재량권 안에 포함될 수 있다고 보느냐’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그렇게 검토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법무부 내부 검토 문건에 대해 얘기한 것”이라며 “법무부가 사법부 문제에 대해 주장하는 것 자체가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 적극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법무부는 중립성이나 독립성이 담보된 재판부가 구성돼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 박 장관은 “검찰과 경찰 모두 각각 조직의 생리가 있기 때문에 두 기관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다”며 “검경의 의견은 참조만 할 뿐 그것을 바탕으로 한 수사권 조정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관련해서는 “국회의원 수사 여부가 공수처 설치에 걸림돌이 된다면 그걸 제거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