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경두 국방부장관, 美 인도태평양사령관 접견
2018. 11. 2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6℃

도쿄 5.8℃

베이징 3.3℃

자카르타 27.4℃

정경두 국방부장관, 美 인도태평양사령관 접견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8.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 위한 한미 공조방안 논의
정경두 장관 인도태평양 사령관 접견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8일 국방부에서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접견하고 있다. / 제공 = 국방부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8일 오후 국방부에서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접견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공조방안을 논의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지난 10월 태풍 ‘위투’로 인해 사이판에 발이 묶였던 우리 국민들의 신속하고 안전한 귀환을 위한 수송작전에 인도태평양사령부가 큰 도움을 준데 대해 데이비슨 사령관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장관은 또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 이행상황을 설명하고, 이런 노력이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은 물론 현재 진행 중인 북미 간 비핵화 대화 진전에도 중요한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과 데이비슨 사령관은 올해와 내년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의 중대한 기로가 되는 해로서 그 어느 때보다도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더불어 정 장관과 데이비슨 사령관은 현재 진행되는 양국의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소통과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외에도 정 장관은 그동안 굳건한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를 지속 발전시킴으로써 한반도 안보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의 노고를 치하하고, 새로 취임한 로버트 에이브람스 사령관과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데이비슨 사령관은 앞으로도 인도태평양사령부가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데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지속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