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중간선거, 한국계 2명 동반 연방하원의원 당선 눈앞
2019. 04. 23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1.5℃

베이징 21.3℃

자카르타 32.4℃

미 중간선거, 한국계 2명 동반 연방하원의원 당선 눈앞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8. 11. 09. 02: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 김 공화 후보, 캘리포니아 39선거구서 당선 사실상 확정
앤디 김 민주 후보, 뉴저지 3선거구서 99% 개표완료 0.9%포인트 앞서
앤디 김, 0.9%포인트 뒤지다 역전 성공
andy kim
미국 11·6 중간선거에서 2명의 한국계가 연방하원의원 당선을 사실상 확정 지웠다. 캘리포니아 39선거구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한 영 김(56·한국명 ·김영옥) 공화당 후보에 이어 뉴저지 3선거구에 출마한 앤디 김(36) 민주당 후보도 당선 확정을 앞두고 있다. 사진은 앤디 김 후보가 7일 저녁(현지시간) 승리를 선언하는 모습./사진=앤디 김 후보 트위터 캡쳐
미국 11·6 중간선거에서 2명의 한국계가 연방하원의원 당선을 사실상 확정 지웠다.

캘리포니아 39선거구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한 영 김(56·한국명 ·김영옥) 공화당 후보에 이어 뉴저지 3선거구에 출마한 앤디 김(36) 민주당 후보도 당선 확정을 앞두고 있다.

영 김 후보는 CNN·AP 기준으로 100%(추정치) 개표가 완료된 상황에서 7만6956표로 51.3%의 득표율을 기록, 길 시스네로스 민주당 후보(48.7%, 7만377표 득표)에 2.6%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영 김 후보는 득표수에서 3879표 앞섰다.

메일링(우편) 투표 집계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아직 공식 당선 발표는 없지만 우편 투표 득표율도 비슷하게 나오고 있어 당락을 좌우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앤디 김 후보는 8일 정오(현지시간) 현재 99% 개표가 완료된 상황에서 14만8580표(49.8%)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 후보(14만5958표·48.9%)에 2622표·0.9%포인트 앞서고 있다. 앤디 김 후보는 6~7일 전체 투표소 571곳 가운데 565곳의 개표가 마무리된 상황에서 0.9%포인트 뒤져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마지막 6개 투표소와 부재자투표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앤디 김 후보의 당선이 최종 확정되면 김창준 전 의원이 3선으로 임기를 마친 후 20년 만에 한국계가, 그것도 두명이 동시에 연방하원에 진출하게 된다.

김 전 의원은 한인 1세대 이민자 출신 정치인이었지만 영 김·앤디 김은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성장한 한인 1.5세대다.

영 김 후보는 아직 승리선언을 하지 않고 있지만 앤디 김은 7일 저녁 승리를 선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