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경제부총리…실용적 시장주의자 임명해야”

손학규 “경제부총리…실용적 시장주의자 임명해야”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9.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사봉 두드리는 손학규 대표<YONHAP NO-2705>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9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실용적인 시장주의자를 임명해 시장과 기업을 안심시키고, 청와대 정책실장은 임명하지 말고 빈자리로 남겨둬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경제 투톱을 경쟁시키면 싸움밖에 날 일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청와대 일자리수석도 비워두고,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소득주도성장위원회 위원장도 필요 없다. 기업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시장을 왜곡하는 일밖에 할 일이 없다”면서 “경제부총리에 힘을 실어주고 청와대 경제수석은 소통의 역할만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해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는 게 확실하다”면서 “북한은 리스트 제출을 거부하고 있고, 미국은 제재 완화를 거부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한국 정부”라며 “대통령께 말씀 드린다. 남북문제는 서두른다고 될 일이 아니다. 앞뒤를 냉정히 가려 차분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손 대표는 전날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 5~7일 조사한 결과, 정당 지지도가 전주 대비 1.3p 상승해 8.4%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선 “당원들이 당의 통합과 혁신에 적극적인 노력에 힘입은 결과”라며 “그러나 지지율이 다시 떨어질 수도 있다”면서 “내부 혁신에 치중해야 한다. 내후년 총선을 위해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