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종로구 고시원서 화재…사망 7명·부상 11명(종합2보)

서울 종로구 고시원서 화재…사망 7명·부상 11명(종합2보)

박승탁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9.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종로구 고시원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해 18명의 사상자가 발생, 이들 가운데 사망자가 추가 발생했다.

9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에 위치한 국일고시원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사망자가 6명에서 7명으로 늘어났으며 부상자는 11명을 감소했다.

소방당국은 부상자 상태에 따라 사망자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00여명과 장비 30대를 투입해 오전 7시께 화재를 진압했다.

해당 건물은 지상 3층·지하 1층 규모로, 1층은 일반음식점, 2∼3층은 고시원으로 구성됐다.

고시원 2층에는 24명, 3층에는 26명이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의 원인을 조사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