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직원 폭행·강요 등 혐의’ 양진호 구속…“증거 인멸·도망 우려”
2018. 11. 1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3.5℃

베이징 1℃

자카르타 28℃

‘직원 폭행·강요 등 혐의’ 양진호 구속…“증거 인멸·도망 우려”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9. 1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개 숙인 양진호 회장
폭행과 강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지난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연합
회사 직원을 폭행하고 수련회 등에서 엽기행각을 벌인 혐의 등으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이 9일 결국 구속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폭행 및 강요, 마약류 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양 회장을 구속했다.

앞서 양 회장은 “피해자들에 대해 사죄하는 의미로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하겠다”며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포기하고 법원에 출석하지 않았다. 양 회장의 구속은 직원 폭행 동영상이 공개된 지 열흘 만이다.

법원은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사유를 밝혔다.

현재,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 폭행 △ 강요 △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 동물보호법 위반 △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 저작권법 위반 △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이다.

양 회장은 경찰 조사에서 직원 폭행과 워크숍 엽기행각 강요 등 이미 영상으로 공개된 내용에 대해서는 혐의를 인정했다.

아울러 경찰이 확인한 또 다른 폭행·강요 피해자 10여 명에 대해서도 “기억은 안 나지만 그 사람들의 이야기가 맞을 것”이라며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다만, 양 회장이 헤비 업로더와 업로딩 업체, 필터링 업체와 디지털 장의업체 등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이른바 ‘웹하드 카르텔’ 부분에 대해서는 “경영에서 손을 뗀 지 오래됐다”며 책임을 회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로폰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은 채 진술을 거부하고 있고, 2015년께 수차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은 시인했다. 경찰은 양 회장의 모발 등을 채취해 마약 검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양 회장이 운영한 웹하드 업체 등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모든 업체의 자금 흐름과 탈세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에 세무조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지난 7일 낮 12시10분께 경기 분당의 한 오피스텔에서 양 회장을 체포한 후 조사를 벌였다.

최근 공개된 영상에서 양 회장은 사무실에서 전 직원을 폭행한데 이어 강원 홍천군 연수원에서 직원에게 살아 있는 닭을 활과 일본도로 죽이도록 강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