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정식의 펀펀투데이’ 조정식 아나운서, 훈훈 비주얼 과시 “월요일이라고?”

‘조정식의 펀펀투데이’ 조정식 아나운서, 훈훈 비주얼 과시 “월요일이라고?”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12. 04. 0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
‘조정식의 펀펀투데이’ 조정식 아나운서, 훈훈 비주얼 과시 “월요일이라고?” /사진=조정식 인스타그램
조정식 아나운서가 훈훈한 비주얼을 뽐냈다.

조정식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뭐 월요일이라고?”라는 문구가 새겨진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조정식은 놀라워하는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그는 훈훈한 비주얼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한편 조정식은 1986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세다. SBS 라디오 파워FM ‘조정식의 펀펀투데이’를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