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켓몬고, PvP 모드 도입 임박
2019. 07. 23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2.5℃

베이징 24.2℃

자카르타 27.2℃

포켓몬고, PvP 모드 도입 임박

김휘권 게임담당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5.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이언틱(Niantic.inc)과 포켓몬코리아(Pokémon Korea, Inc.)는 리얼 월드 게임 “Pokémon GO”에 트레이너 배틀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트레이너 배틀 기능은 새로운 소셜 게임 플레이 방식으로 다른 트레이너 또는 팀 리더와 실시간으로 배틀이 가능하며, 세 마리의 포켓몬으로 하나의 배틀 파티를 구성하면 된다.

또한 배틀 코드 초대 시스템을 통해 트레이너 배틀에 참가하도록 서로를 초청할 수 있으며, 다른 트레이너와 실제 연결된 친구 중 울트라프렌즈 이상인 경우 멀리 떨어져 있어도 트레이너 배틀에 참여할 수 있다. 

특히 재미있고 공정한 배틀을 위해, 배틀 리그가 3가지로 나누어지고 그에 따라 참가하는 포켓몬의 CP 제한도 달라 최대한 동등하게 배틀을 즐길 수 있다.

트레이너 배틀이 종료되면 두 트레이너 모두 특정 종류의 포켓몬이 진화할 때 필요한 아이템을 포함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모든 포켓몬에 대해 2번째 ‘스페셜 어택’을 언록하여 새로운 전략적 요소를 게임에 추가할 수 있으며, 새로운 ‘실드’도 추가되어 적절한 타이밍에 강력한 공격을 방어할 수 있는 기회도 얻을 수 있다.

나이언틱의 Kei Kawai 부사장은 “트레이너 배틀은 유저들을 밖으로 나오게 하고 실제 세계를 탐험하게 하는 나이언틱 소셜 게임 플레이의 핵심 원리를 토대로 개발됐다”며 “레이드 배틀과 교환 및 친구기능, 트레이너 배틀에 이르기까지 각각의 새로운 게임 플레이 기능은 “Pokémon GO”에 새로운 유저들이 참여할 동기를 부여하고 유대감을 형성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