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영등포구 어린이집 회계장부 일제 점검

서울시 영등포구 어린이집 회계장부 일제 점검

정기철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5.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년 6월 말까지 지역 내 255개소 … 2인 1조 편성 1·2단계로 실시
채현일 영등포 구청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서울 영등포구는 내년 6월 말까지 지역 내 어린이집 255개소를 대상으로 회계 처리 적정성 등에 대한 일제점검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구는 가정복지과 직원으로 2인 1조의 점검조(4개조)를 편성하고 1·2단계로 나눠 실시한다.

1단계는 서울시 어린이집 관리시스템 또는 보육통합정보시스템에 의한 회계점검을 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대표자 및 보육교직원 허위등록 및 부정수급’ ‘어린이집 회계 관리 적정 운영’ ‘어린이집 통학차량 신고 및 안전 조치’ 등이다.

이에 따라 교직원 실제근무·목적 외 보조금 사용·특별활동비 적정집행·영수증 진위 확인 등에 대해 조사한다.

또 어린이집 통학차량 신고여부 및 보육교사 동승여부를 확인하고 ‘잠자는 아이 확인 장치’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는지 살펴본다.

구는 1단계 점검결과에 따라 선정된 어린이집에 대해 2단계 현장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어린이집 운영에 대한 지속적이고 철저한 점검을 통해 부모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