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 눈] 골프 대중화에 찬물 끼얹은 체육계 수장

[기자의 눈] 골프 대중화에 찬물 끼얹은 체육계 수장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5.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재호 사진 얼굴
‘정치권의 골프’는 사회적 이슈의 단골 메뉴 였다. 2013년 5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일에 청와대 참모들이 골프를 친 것이 논란이 됐다. 한때는 군 장성들의 골프가 파장을 일으켰다. 지난 10월말 국회 행정안정위원회의 강원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의 골프장 접대 의혹과 관련해 김영란법 위반 내사 사건을 둘러싼 질의가 쏟아졌다. 최근 청와대민정수석실 소속 일부 직원이 근무시간에 골프를 친 것도 문제가 되고 있다.

이런 일이 터질 때면 애꿎은 골프계만 큰 타격을 입는다. 유명 연예인이 세월호 참사 후 골프 라운딩을 했다가 곤욕을 치른 적도 있다. 이 시기 골프장 예약은 곤두박질쳤다. 황금 연휴기간에도 골프장 내장객이 예년의 절반에 그치며 업계는 속앓이만 해야 했다.

좁은 땅덩어리에 대규모 자연 훼손이 불가피한 골프장 건설이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측면도 있다. 그러나 골프를 스포츠로 바라보지 않게 된 결정적 배경에는 ‘돈’이 존재한다. 비용이 많이 드는 골프는 접대라는 인식이 사회 전반에 짙게 깔려있기 때문이다. 수도권 A골프장에서 라운딩을 할 경우 그린피·카트비·캐디피, 그늘집 이용료, 운동 전·후 식사비 등을 포함해 주말 기준 1인당 35만~40만원이 든다. 4인 기준 1팀당 골프비용이 140만~160만원이라는 이야기다. 여기에 골프 접대 시 선물비용까지 추가하면 1팀의 라운딩에 200만원 이상 필요한 것이 현실이다.

국내 골프 활동 인구는 꾸준히 늘고 있다. 2017 한국골프지표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 활동인구는 636만명으로 추산됐다. 20세 이상 성인 10명 가운데 1.5명꼴로 골프를 쳤다. 이는 2007년 첫 조사때 보다 약 2.5배 증가한 수치다. 비용과 시간·장소의 제약이 상대적으로 덜한 스크린 골프 인구의 증가, 골프 이미지 재고를 위한 노력의 결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든 탑’은 정치권의 로비 추문에 휘청거리기 일쑤다.

최근 대한민국 체육계의 수장인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의 골프 접대 의혹이 불거졌다. MBC 시사 고발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이기흥 회장의 초호화 골프장에서 정·관계 인사들을 접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사실 관계를 떠나 이번 일로 골프는 또 한 번 국민들의 정서에서 부정적인 이미지로 각인됐다. “스포츠 적폐를 청산하고 공정한 스포츠 생태계를 복원해 국민과 함께하는 스포츠를 만들어야 한다”고 외치던 체육계 수장이 연루됐다는 보도에 충격은 더 컸다. 이 회장의 리더십과 도덕성에도 흠집이 났다. 골프가 정치권의 접대 도구로 악용되는 한 진정한 대중화는 요원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