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총수일가 이사등재, 셀트리온·KCC 높고 한화·삼성 낮아

총수일가 이사등재, 셀트리온·KCC 높고 한화·삼성 낮아

안종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정위, ‘2018년 지정된 공시대상기업집단의 지배구조 현황’ 발표
총수일가가 이사로 등재된 비중은 셀트리온(88.9%), KCC(82.4%), 부영(79.2%), SM(72.3%), 세아(66.7%) 순으로 높았다. 반면 미래에셋(0.0%), DB(0.0%), 한화(1.3%), 삼성(3.2%)은 총수일가의 이사등재 비중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6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8년 지정된 공시대상기업집단의 지배구조 현황’을 분석·발표했다. 분석대상은 56개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 1884개 회사로, 이 중 49개 총수 있는 집단에서 총수일가가 이사로 등재된 회사 386개 사는 전체 소속회사 1774개 사 대비 21.8%이다.

공정위-안종호 기자
공정위/안종호 기자
2015년 이후 연속 분석대상 집단 21개 집단, 1006개 사를 기준으로 총수일가가 이사로 등재된 회사의 비율은 18.4%에서 15.8%로 계속 하락하고 있다. 같은 기간 총수 본인이 이사로 등재된 회사의 비율은 5.4%로 변동이 없다.

공정위1
공정위 제공
49개 총수 있는 집단의 총수일가는 주력회사 46.7%, 지주회사 86.4%, 사익편취 규제대상 회사 65.4%에 이사로 등재됐다. 특히 총수 2·3세가 이사로 등재되어 있는 회사 97개 사의 75.3%가 사익편취 규제 대상(52개 사), 사각지대 회사(21개 사)이다.

이사회 작동현황은 56개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 상장회사에서 이사회의 경영 감시기능 제고를 위한 각종 장치들이 도입·활용되고 있지만 실효성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2
공정위 제공
사외이사는 50.1%로 3년 연속 50%가 넘는 비중을 유지하고 있고, 이사회 내 각종 위원회 설치 비율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공정위는 “이사회 및 위원회에 상정된 안건 중 원안 가결된 안건이 여전히 99.5%를 넘어서고 있다”며 내부거래안건의 경우 수의계약 사유조차 적시되지 않은 안건이 81.7%에 달하고 있어 충실한 심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소수주주권 작동현황은 56개 공시대상 기업집단 소속 상장사에서 집중·서면·전자투표제를 도입한 비율은 전체 상장사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집중투표제는 전체 5.3%·기업집단 4.4%, 서면투표제는 전체 11.7%·기업집단 8.3%, 전자투표제는 전체 60.6%·기업집단 25.7% 등이다.

신봉삼 공정위 기업집단국장은 “앞으로도 기업집단 현황을 지속적으로 분석·공개해 시장 감시기능을 활성화하고 자율적인 지배구조 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