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출이 먹여살렸다”…10월 韓경상수지 91.9억달러, 80개월째 흑자행진
2018. 12.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1℃

도쿄 1.1℃

베이징 -5.8℃

자카르타 27℃

“수출이 먹여살렸다”…10월 韓경상수지 91.9억달러, 80개월째 흑자행진

임초롱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6.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목 없음
우리나라 경상수지 흑자가 사상 최장 기간인 80개월째 이어갔다. 수출이 사상 최대를 찍으면서다. 적자를 지속했던 여행수지는 중국인 입국자수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2년 만에 적자폭이 최저치를 기록했다.

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0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10월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91억9000만달러 흑자로, 2012년 3월 이후 80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흑자 규모는 9월 100억달러를 돌파했다가 한 달 만에 다시 100억달러 밑으로 내려가게 됐다.

이에 따라 올 1~10월 누적 경상수지는 669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하게 됐다. 당초 한국은행이 전망했던 연간 흑자 700억달러는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출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110억달러로, 10월 상품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28.8% 증가한 572억4000만달러를 나타냈다. 수출이 금액 기준으로 역대 최대다. 증가율 역시 2011년7월 29.7%를 기록한 이후 87개월 만에 최대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석유제품과 기계류 등 수출이 호조를 보였다”며 “지난해 추석연휴가 10월이었으나, 올해는 9월로 옮겨가면서 영업일수가 5일 늘어난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상품수입 역시 영업일수 확대 효과를 봤다. 10월 상품 수입은 영업일수 확대와 원유도입단가 상승 등에 힘입어 29% 증가한 462억4000만달러였다. 증가율은 2012년2월 33.5% 기록한 이후 80개월 만에 최대다.

서비스수지는 22억2000만달러 적자로, 지난해 10월 35억3000만달러보다 줄었다. 그동안 서비스수지 개선에 있어 발목을 잡았던 여행수지 적자폭이 2년여 만에 최소 수준으로 줄어든 덕분이다. 여행수지는 9억5000만달러 적자로, 2016년11월 7억5000만달러 적자 이후 23개월 만에 최소였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수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출국자수는 기저효과 등으로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여행수지 적자폭이 줄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출국자수는 234만8000명으로 5.2% 증가하는 데 그친 반면 입국자수는 31.1% 급증한 152만8000명이었다. 특히 입국자수 증감률은 8개월째 증가세를 지속중이다. 이 중 중국인 입국자수가 37.6% 증가한 47만5000명, 일본인 입국자수는 61.7% 폭증한 29만명을 기록했다.

본원소득수지는 이자지급 증가 등으로 지난해 10월 11억7000만달러에서 올 10월 9억6000만달러로 감소했다. 이전소득수지는 5억4000만달러 적자를 시현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자산은 105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43억2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9억6000만달러 각각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26억7000만달러 증가한 반면 외국인 국내투자는 40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파생금융상품은 7억7000만달러 늘었다. 준비자산은 21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