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조국 수석 신임에 한국당 ‘불통’ 프레임 공격

문대통령 조국 수석 신임에 한국당 ‘불통’ 프레임 공격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6.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대통령 조국 수석에 "특감반 개선안 마련" 지시로 신뢰 표현
김성태 "박근혜 정권과 다를게 없다…고양이에게 생선 맡기는 격"
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입장하고 있다. 앞은 조국 민정수석.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특별감찰반 비위 문제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에게 특감반 개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귀국 직후 이 같은 지시를 내린 것은 이번 비위 문제를 엄중히 판단하고 빨리 해결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동시에 조 수석에게 다시 한 번 힘을 실어 주면서 야권의 사퇴 요구에는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4일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 수석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5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특별감찰반 문제의 진행 경과와 개선 방안에 대해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라는 요지의 지시를 내렸다.

또 문 대통령은 “대검 감찰본부 조사 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신속한 지시는 특별감찰반 비위 문제를 엄중히 보고 있다는 방증으로 보인다.

특히 조 수석에게는 다시 한 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권한을 줘 두터운 신임을 재확인했다.

또한 이번 사안의 본질이 청와대 일부 수사관들의 일탈 행동이며 조 수석을 비롯한 민정수석실의 대처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는 문 대통령의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수석 퇴진에 대해서도 그럴 의도가 없다는 뜻으로, 사실상 유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질문에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에 대한 언급이)이 없었다”고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이 청와대의 대처가 대체로 잘 이뤄졌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조 수석 신임을 ‘불통’ ‘독단’ 등 박근혜 정권 프레임을 들이대며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기자들과 만나 “인사 검증 부실, 청와대 내부의 비리 등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할 대상이 있는데 대통령이 모르쇠로 일관한다면 전임 박근혜정권과 다른 게 하나도 없다”고 비판했고, 6일 역시 조 수석에게 특감반 개선 지시를 내린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라고 날을 세웠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도 5일 논평을 통해 “국민들의 청와대에 대한 쇄신 요구를 애써 무시하고 독선적 국정운영만 고집하는 것은 결코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조 수석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