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SK, 반도체 주역 웃었다… 핵심인력 중용 인사 단행

삼성·SK, 반도체 주역 웃었다… 핵심인력 중용 인사 단행

최원영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고 있는 삼성·SK가 일제히 핵심인재를 중용하는 전략을 채택했다. 삼성은 전자를 이끄는 3인방을 모두 유임시켰고, SK 역시 기존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재선임했다.

이번 인사 주인공은 단연 효자 ‘반도체’ 주역들이었다. 삼성전자 반도체 신화를 일군 김기남 사장은 부회장으로 승진했고, SK하이닉스 최대실적을 이끈 박성욱 부회장은 CEO에서 물러났지만 수펙스추구협의회 내 ICT위원장을 맡아 반도체사업의 큰 그림을 그리게 됐다. 하이닉스 신임 CEO 자리는 반도체기술 권위자로 알려진 이석희 사장이 꿰찼다.

삼성·SK그룹은 6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9년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전자가 총 158명의 승진자를 냈고 SK그룹도 승진 및 보임 포함 총 158명의 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전자와 SK의 기본 인사 키워드는 ‘성과주의’와 ‘혁신 잠재력’으로 요약된다. 삼성은 전체 승진자의 절반이 넘는 80명의 승진자가 반도체에서 나왔다. 삼성의 철저한 성과주의 인사원칙이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다. 주요 부사장 승진자 역시 반도체 부문 성공에 기여한 임원이 다수다.

SK는 다가올 불황에 대비한 혁신 쪽에 무게가 좀 더 실렸다. 승진폭을 예년 수준으로 유지하고 50대 중심의 젊은 조직으로 쇄신한 게 특징이다. 신임 임원의 평균연령은 48세로 젊어졌고 이 중 절반 이상이 70년대 출생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사상 최대 실적에도 경기전망 등을 고려해 예년 수준의 승진인사를 시행했다”며 “리더십 혁신을 위해 세대교체를 지속하고, 유능한 인재의 조기 발탁 및 전진 배치를 통해 미래 리더의 육성을 가속화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번 인사에서 김기남 DS 대표이사, 김현석 소비자가전(CE) 부문 대표이사, 고동진 IM 부문 대표이사 3인 대표 체제를 유지했다. 지난해 세대교체 인사를 통해 갖춰진 현 경영진을 중용해 안정 속 혁신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SK의 경우 최태원 회장식 딥체인지를 얼마나 충실히 수행하고 혁신했는지가 이번 인사의 주요 포인트였다. SK 관계자는 “이번 정기인사는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 하에 딥 체인지 및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이끌 전문성과 실행력을 갖춘 인사를 발탁한 점이 특징”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