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예산 합의 반발·단식투쟁 선언 “제 자신을 바칠 것”
2019. 08. 2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0.9℃

베이징 18.2℃

자카르타 27℃

손학규, 예산 합의 반발·단식투쟁 선언 “제 자신을 바칠 것”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6. 1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8120617760001300_P4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단식을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예산안 합의에 반발하며 단식투쟁을 선언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긴급 비상의원총회에서 “선거제도와 예산안이 함께 갈 때까지 단식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합의에 대해 “민주주의의 부정이다”라며 “두 정당이 한 것은 예산안 처리가 아닌 선거제도 개혁의 거부이며 거대 양당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국민적인 과제를 저버린 것”고 날을 세웠다.

이어 “국회의원이 30명 밖에 안되는 바른미래당이 할 수 있는 것은 없다”며 “그 소식(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합의)을 듣고 참담한 심정으로 내 자신을 반성했다”고 규탄했다.

또한 “오늘부로 민주당과 한국당이 존중하지 않은 민주주의를 위해 나 손학규는 목숨을 바치겠다”고 강하게 말했다.

반면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한 박주선의원과 지상욱의원은 손 대표의 단식투쟁 선언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박 의원은 “ 면밀히 분석하고 온 힘을 모아 결단력을 보여줘야할 때지 즉흥적인 감정에 앞서 이성을 뒤로 한 선언은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한다”고 충고했다.

지 의원은 “저는 사실 선거제도 개편과 예산안을 연계하는 것은 동의하지 않았다”라며 “바른미래당이 국회에서 패싱당한 것은 민생정당으로서 국민의 곁에 못 섰기 때문”이라며 당 차원의 노력을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