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이정미 단식…야3당, 국회서 선거제 개혁 촉구 농성

손학규·이정미 단식…야3당, 국회서 선거제 개혁 촉구 농성

임유진 기자, 장세희 기자, 양선종 기자,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6. 2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81206214140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6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해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앞쪽에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의원들이 긴급결의대회를 열고 있다./사진=양선종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예산안과 선거제 개혁 동시 처리를 거부한 데 대해 “양당의 기득권 동맹”이라며 강력 규탄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항의의 뜻으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손 대표는 “제 나이가 일흔이 넘었는데 무슨 욕심을 갖겠나”라며 “이 시간부터 저는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양당의 예산안 합의 발표 직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양당이 예산안을 처리하고서 그다음에 선거법을 처리하겠나. 어림도 없다”면서 “선거제 개혁과 예산안 처리가 함께 갈 때까지 제가 단식하고 그것이 안 되면 저는 의회 로텐더홀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제 목숨을 바치겠다”고 했다.

정동영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5당 대표 회동을 간절히 요청했는데 아직 대답이 없다”면서 “내일이라도 5당 대표 회동을 수용해라. 이것은 불행해지는 일이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부디 민주당이 선거제도 연대에 동참하기를 지금이라도 바란다”고 했다.

이정미 대표는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날이 오지 않기를 바랐다. 두 당의 밀실 야합 예산 처리를 보면서 어떻게 허구한 날 물고 뜯고 싸우면서 대결 국회를 만들었던 기득권 양당이 기득권을 지키는 데에는 찰떡궁합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 대표는 “밀실야합을 규탄하고 짬짜미 예산을 국민 앞에 투명하게 검증하고, 선거제도를 반드시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 당이 마지막 최소한의 양심이 남아있으면 내일 하루 24시간을 그냥 보내지 않기를 호소한다”면서 “기득권 양당이 짬짬이를 일방 강행하려고 하는 의지를 꺾기를 촉구한다. 선거제도 개혁은 국민들에게 한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