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전1942’ 올해 대미를 장식할 서버 최강자는 누구?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1.9℃

베이징 4.1℃

자카르타 30.6℃

‘해전1942’ 올해 대미를 장식할 서버 최강자는 누구?

김휘권 게임담당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7.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스타임즈(대표 왕빈)는 자사가 서비스하는 해상 모바일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해전 1942’에서 2018년 대미를 장식할 제22회 서버최강전 결승전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매번 뜨거운 호응 속에 진행된 서버최강전은 올해 마지막으로 22번째 우승자를 가리게 되며, 한 해의 마지막 최강자로 기록되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이를 위해 약 1만명의 유저가 예선전에 참여해 자웅을 겨뤘으며, 치열한 구역전을 거쳐 7일 오후 9시에 대망의 결승전이 펼쳐진다. 

특히 이번 서버최강전부터는 참여한 모든 유저들에게 전술서 20개와 우수 졸업장 3개, 슈퍼 골드상자 1개를 지급, 쟁쟁한 실력의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신스타임즈 남동훈 게임사업 대표는 “2018년에 마지막으로 치뤄지는 서버최강전인 만큼 예선전부터 치열한 전투가 펼쳐져 결승전에서도 놀라운 전략과 전술이 기대되고 있다”며 “‘해전 1942’는 2019년에도 더욱 재미있고 발전하는 콘텐츠로 유저들과 함께 성장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