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야경 즐기러가자”…세빛섬,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 개최

“야경 즐기러가자”…세빛섬,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 개최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7.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2 (9)
지난달 24일부터 내년 3월3일까지 ‘제1회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가 진행되는 세빛섬 야경./제공 = 효성
세빛섬이 ‘제1회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를 개최한다.

효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에 시작한 이번 축제는 내년 3월 3일까지 100일동안 실시된다.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는 반포 한강공원에 위치한 세빛섬 곳곳에 대형 빛 조형물을 설치해 세빛섬을 찾는 방문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세빛섬은 대형 트리와 2019년 기해년(황금돼지띠)을 맞이해 황금돼지 조형물을 설치했다.

세빛섬 내 가빛섬, 채빛섬, 솔빛섬을 연결하는 4개의 다리마다 소원·행복·행운·희망이라는 의미를 담은 조형물을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별빛 은하수 터널, 로맨틱 테라스, 무지개 다리, 황금 가든 등 50여개의 포토존에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다. 매일 오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손창우 세빛섬 마케팅팀 팀장은 “연인, 가족, 친구 등 남녀노소가 모두 즐길 수 있는 서울 도심 속 대표적인 겨울 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세빛섬과 함께 로맨틱한 겨울 분위기를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