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창호 사건 가해자, 첫 재판서 범죄사실 인정
2018. 12.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2℃

도쿄 6.2℃

베이징 -8.6℃

자카르타 28.2℃

윤창호 사건 가해자, 첫 재판서 범죄사실 인정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7.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창호 친구들 법원 앞 기자회견
7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앞에서 고 윤창호씨의 친구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가해자를 엄벌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연합
음주운전 사고로 윤창호씨를 치어 숨지게 한 20대 가해자가 7일 열린 첫 재판에서 범행 사실을 인정했다.

이날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동욱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피고인 박모씨(26)는 ‘검찰의 기소 내용을 인정하느냐’는 김 판사의 질문에 “인정한다”고 답했다.

박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BMW 차량을 몰다가 해운대구 미포오거리 교차로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씨와 친구 배모씨를 치어 윤씨를 숨지게 한 혐의(위험 운전 치사 등)로 기소됐다.

이날 검사는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 유족과 친구들이 법정에서 진술할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 판사는 유족은 피해자 재판진술권이 있지만, 친구는 그 같은 권리가 없으니 필요할 경우 양형 증인으로 신청해달라고 말했다.

김 판사는 내년 1월 11일 오전 10시 재판을 열어 증인 신문, 피고인 신문, 피해자 유족 진술 등을 마무리하고 재판절차를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재판을 지켜보기 위해 나온 윤씨의 아버지 윤기현씨(53)는 “창호는 한 줌 재가 됐는데 오늘 처음 본 가해자는 멀쩡하게 걸어 다니는 걸 보니 참담함을 느낀다”며 “변호사를 선임해 형량을 조금이라도 줄이려는 모습에서 통렬한 자기반성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에 서 있던 22살 청년이 음주운전 차에 치여 46일 동안 의식불명으로 있다가 간다는 말도 한마디 못하고 황망하게 떠났다”며 “하루 한 두 명이 음주운전으로 사망하는 만큼 음주 사망사고는 집행유예 없이 전원 금고 이상의 실형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