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뇌출혈 기재부 사무관 문병…“아프고 안타깝다”

문대통령, 뇌출혈 기재부 사무관 문병…“아프고 안타깝다”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7. 15: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병문안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삼성서울병원을 찾아 기재부 사무관을 병문안했다./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예산안 업무를 수행하다 뇌출혈로 쓰러진 기획재정부 김모 서기관을 찾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의날 행사를 마치고 곧바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해 김 서기관을 찾았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김 서기관은 지난 3일 예산안 심의 대응을 위해 국회에서 대기하다가 뇌출혈로 쓰러져 입원했다.

문 대통령이 병실에 들어섰을 때 김 서기관은 잠들어 있었으나 문 대통령이 부인과 대화를 나누던 도중에 눈을 떴다.

문 대통령이 김 서기관의 손을 잡고 “저를 알아보시겠습니까”라고 묻자 김 서기관은 눈짓으로 반가움을 표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새벽까지 국가 예산 일을 하느라 애를 쓰다 이렇게 되니 대통령으로서 아주 아프고 안타깝다”면서 “위로라도 드리려고 병문안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젊으시니 금방 회복될 것”이라며 “부인과 딸이 기다리고 있으니 얼른 털고 일어나시라”고 격려했다.

이에 김 서기관은 고개를 끄덕여 응대했고 대통령이 병실을 떠날 때는 침대에서 일어나려고도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서기관을 치료 중인 김연희 교수는 문 대통령에게 “김 서기관의 의식 회복 진행 정도가 양호하고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면서 “며칠 뒤 상세 검진을 마친 뒤 재활치료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김 서기관의 부인에게 쾌유를 비는 마음을 담아 격려금을 전달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달 아세안(ASEAN) 정상회의 일정을 수행하다 쓰러져 싱가포르 병원에 입원 중인 김은영 외교부 남아태 국장에게도 “싱가포르를 떠난 후에도 자주 생각하고 있다. 하루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문안 카드와 함께 격려금을 외교 행낭을 통해 전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