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무성, 전대 불출마 선언…“선거 참패의 책임있는 사람 출마 안해야”
2018. 12.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2℃

베이징 -0.5℃

자카르타 28.6℃

김무성, 전대 불출마 선언…“선거 참패의 책임있는 사람 출마 안해야”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7.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정부질문 하는 김무성<YONHAP NO-2624>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연합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는 분열된 우리 당이 화합하고 통합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처럼 대통령을 잘못 모셨던 핵심들, 그리고 탈당했다 복당한 사람들 중에 주동적 입장에 있었던 사람들, 선거 참패의 책임이 있었던 사람들은 스스로 출마를 안 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저는 항상 저부터 실천하는 사람이니까 그런 차원에서 이번 한 번은 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석방 촉구결의안을 추진키로 알려진 데 대해 “누군가가 잘못 이야기한 것으로, 그런 말은 아무도 한 적이 없다”면서 “촉구결의안이라는 것은 다른 당과 뜻을 합해야 하므로 추진하고 있는 일이 잘될 때 두 대통령(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해서 재판받도록 내가 앞장서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탄핵 추진에 대한 당 일각의 사과 요구에 대해서는 “탄핵은 역사적 사실이고, 우리 당 과반이 찬성했다”면서 “정치인이 소신과 철학을 갖고 중요한 결정을 했는데 지금 와서 사과하라고 하면 누가 하겠느냐. 그렇게 뒤집어씌우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런 얘기는 하면 할수록 결론도 안 난 채 당은 계속 분열하고, 골이 더 깊어지기 때문에 안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2020년 총선 불출마를 지난 6월 선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