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중’ 리용호 “한반도 비핵화 입장 변함 없어…북·미 상호신뢰 바탕으로 나아가야”
2019. 05.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0.5℃

베이징 27.1℃

자카르타 0℃

‘방중’ 리용호 “한반도 비핵화 입장 변함 없어…북·미 상호신뢰 바탕으로 나아가야”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7.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hina North Korea <YONHAP NO-3206> (AP)
7일 중국 국빈관인 조어대(釣魚台)에서 악수하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사진=AP,연합뉴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북한의 한반도 비핵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7일 밝혔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리용호 외무상은 이날 베이징(北京) 조어대(釣魚台)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동에서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주력하고 있으며 한반도 평화 안정 유지에 대한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했다. 이어 “북·미 간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같은 방향으로 갈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노동당의 중대 결정을 이행하기 위해 평화로운 외부 환경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노력 속에 한반도에 온화한 국면이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리 외무상은 전날 중국 베이징에 도착, 2박 3일간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리 외무상의 이번 방중은 갑자기 결정됐다. 일각에서는 중국을 통해 미국 의중을 파악하면서 향후 북·미 고위급 회담 재개 및 제2차 정상회담 개최 등을 결정하는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