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FTA 개정 비준동의안 국회 통과…“내년 1월 발효 예정”
2018. 12.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6.9℃

베이징 -0.5℃

자카르타 28.6℃

한미FTA 개정 비준동의안 국회 통과…“내년 1월 발효 예정”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8. 0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는 7일 본회의를 열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비준동의안을 의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국회 본회의에서 한미 FTA 개정 의정서에 대한 비준동의안이 재적 의원 204명 중 찬성 180명, 반대 5명, 기권 19명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개정 의정서에는 2021년 폐지 예정이던 미국 수출 픽업트럭 관세를 20년 더 유지하고, 미국 안전기준을 충족하는 자동차의 수입 쿼터도 현재(2만5000대) 보다 두 배 많은 5만대로 확대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에 산업부는 “비준동의안 국회 통과로 개정의정서 발효를 위한 국내절차가 모두 완료됐다”며 “미국 측과 협의를 거쳐 내년 1월1일 개정의정서가 발효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