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회 기재위 질서유지권 발동…야3당, 예산부수법안 처리 강행에 반발

국회 기재위 질서유지권 발동…야3당, 예산부수법안 처리 강행에 반발

양선종 기자,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8. 0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재위 주재하는 정성호 위원장<YONHAP NO-1568>
정성호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연합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성호 위원장은 7일 기재위 전체회의를 열어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 등 4건의 예산부수법안 처리를 시도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 의원들은 이에 반발하며 회의 진행을 막았고, 이에 정 위원장은 질서유지권을 발동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회의장이 소란해서 회의를 진행하기 어렵기에 질서유지권을 발동한다”면서 “국회사무처 직원들은 회의장을 정리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을 벌이던 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 의원들은 오후 11시10분쯤 본회의 정회 직후 기재위 회의실에 집결해 ‘거대 양당 야합 반대’ 등 피켓을 들고 내년도 예산안 처리 강행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따.

기재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김성식 의원과 민주평화당 유성엽 의원,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정 위원장에게 회의 진행 중단을 요구했지만, 정 위원장은 개의를 강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