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선릉역 칼부림 사건, 애꿎은 게임탓?

선릉역 칼부림 사건, 애꿎은 게임탓?

김휘권 게임담당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13.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 20대 여성이 지하철 선릉역에서 온라인 게임을 통해 알게된 상대 여성을 수차례 찌른 '선릉역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게임에 씌운 프레임이 과하다는 지적이 따른다.

13일 서울 강남 경찰서는 선릉역 인근에서 새벽 2시경 온라인게임을 통해 알게된 B씨(21세)를 칼로 수차례 찌른 혐의로 A씨(23세)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와는 3년 전 온라인 게임을 함께 하며 알게된 사이"라고 진술했으며 실제로 만난 것은 이날이 처음이라고 알려졌다.

사건이 알려지자 해당 온라인 게임에 대해 이목이 더 집중됐지만 전혀 무관한 사안임이 밝혀졌다. 특히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A씨가 B씨에게 자신이 남자라고 소개하며 만났고, B씨와 동행한 친구가 112에 신고하는 도중에도 공격을 멈추지 않는 등 둘 사이의 원한 관계 여부 등을 두고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B씨는 현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은 아직 알 수 없다"며 "게임과는 관계 없는 둘 사이 감정 싸움"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과 가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정황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