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성철 대표 “‘포트나이트’가 추구하는 놀이 문화 보여주겠다”
2019. 11. 1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8℃

도쿄 10.2℃

베이징 6.4℃

자카르타 27.4℃

박성철 대표 “‘포트나이트’가 추구하는 놀이 문화 보여주겠다”

김휘권 게임담당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15. 12: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 첫 포트나이트 e스포츠 행사가 고려대학교에서 열린다.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15일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 화정체육관에서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을 진행한다. 셀럽, 인플루언서, 해외 대회 우승자 등이 10억 원의 기부금 달성을 위한 취지로 경기로 펼친다.

박성철 에픽게임즈 코리아 대표는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은 내년 열리는 '포트나이트 월드컵'을 위한 교두보 역할의 행사"라며 "경쟁만 하는 e스포츠보다는 포트나이트가 추구하는 놀이 문화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주요 참가 선수 합동 인터뷰가 당일 오전 화정체육관 지하 2층에서 열렸다. 인플루언서 대표에는 악어, 양띵, 풍월량과 e스포츠 레전드로 홍진호, 이제동이 참석했다. 또한 포트나이트 최강자 선발전 및 전국 PC방 대회 우승자 대표 2인인 정신우씨와 임해든씨, 포트나이트 해외 대회 우승 및 탑인플루언서 대표단인 Tfue, Myth, Cloakzy, Margausse, Kittyplays, NickEh30, YoyoKeepItUp도 자리에 함께했다.

인터뷰 참석자들은 포트나이트의 가장 큰 재미로 '다양한 콘텐츠'라고 답했다. 반면 아쉬운 점으로는 미지근한 국내 흥행을 꼽았다.

아래는 내용을 간추린 것.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이제동, 임해든, 풍월량, 양띵, NickEh30, Moragusse, Yoyokeepitup, KittyPlays, NickEh30, Tfue, 박성철 대표, 악어, 정신우, 홍진호


-도발적인 포트나이트 광고로 보고 드는 생각은?

홍진호: 센스 넘쳤던 것 같다. 과거 스타크래프트를 할 때부터 우리나라는 게임의 강국이라 알려졌는데, 그걸 무시했던 발언 같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 다른 배틀로얄 장르와 비교했을 때 포트나이트의 재미는?

풍월량: 원색적이고, 색깔이 천연색이다. 재밌는 장난감 같다. 비행기와 탈 것이 많다. 배틀그라운드보다 현실감은 떨어질지 몰라도 게임의 재미는 포트나이트가 낫다.

- 포트나이트 장점은?

악어: 업데이트가 빨라서 추가적인 재미가 있다. 원래 전략과는 별개로 보는 사람들의 재미를 선사한다. 최적화도 잘돼있다.

- 한국 포트나이트 수준은?

Morgausse: 한국인들의 실력이 좋다는 걸 알고 있고 이번 대회를 통해서 그 분들의 실력을 알고 싶다.

- 다른 슈팅게임과 다른 점은?

이재동: 평소에 슈팅 게임을 종종 즐긴다. 포트나이트를 접하면서 게임 내 콘텐츠가 다양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치열한 경쟁을 뚫고 이번 대회에 출전했는데

정신우: 타 게임에서도 프로게이머를 준비했다. 이렇게 우승까지 하게되니까 프로게이머에 대한 열망이 강해지고 확고해졌다.

- 포트나이트가 북미 유럽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뭐라고 생각하나?

Myth: 포트나이트는 창의적인 콘텐츠가 많다. 재밌는 플레이로 상대를 압도할 수 있다. 플레이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보는 사람들에게도 즐거움을 선사해서 인기가 많다고 생각한다.

NickEh30: 에픽게임즈에서 잘하고 있는 것 중 하나는 플랫폼 제약을 없앴다는 점이다. 어떤 플랫폼에서도 친구들과 즐겁게 즐길 수 있어서 인기가 많다.

- 포트나이트 이전에 월드오브워크래프트 랭커라는 특이 이력이 있다. 포트나이트 만의 매력은?

KittyPlays: 두 가지가 있다. 남녀노소, 실력제약 없이 다양한 사람들과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또 여러가지 모드가 존재해 여러 사람들의 입맛을 맞출 수 있다.

- 홍진호 선수는 이번에 1위를 할 자신이 있는지?

홍진호: 포트나이트를 즐기고 있지만 실력 자체가 출중하거나 하지 않기 때문에 2등까지만 해도 만족할 것 같다. 

- 빌딩 모드가 존재해 적응하기 힘들진 않았는지?

Tfue: 이전에는 다른 게임을 많이 플레이했었는데 너무 반복적이어서 다른 게임을 찾아보다가 포트나이트를 시작하게 됐다. 빌딩을 포함해 여러가지 콘텐츠가 있어 적응하긴 어려웠지만 익숙하니 재밌다.

- 배틀로얄 장르가 하드코어하다. 포트나이트 콘텐츠는 어떻게 생각하나?

양띵: 저연령층 친구들이 많이 시청하기 때문에 잔인한 장면 등이 걱정됐다. 하지만 포트나이트는 아기자기하고 즐겁다. 특히 다양한 플랫폼에서 여러 친구들과 즐길 수 있다는 재미가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 포트나이트 e스포츠 전망은?

KittyPlays: 캐나다에서 포트나이트 인기를 굉장하다. 글로벌하게 문화를 형성했다. 가족과 친구들 등이 게임 속에 나오는 댄스도 존재해 모두가 즐길 수 있다. 하나의 문화 형성으로써 즐기기도 하고, 경쟁을 할 수 있는 대회들이 많이 생기면서 어떻게 발전하는지 궁금하다. 한국에서도 많은 대회들이 생기기를 기대한다.

Myth: 포트나이트 대회는 상금이 많이 걸려있다. 현재 이름을 알리고 잘하려고 하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트위치콘, 팩스 등 포트나이트의 열기를 느길 수 있다.
- 포트나이트 e스포츠 장점과 단점은?

이재동: 일단 강점은 캐주얼, 게임 내 다양한 콘텐츠 발휘 등이다. 예를 들어 춤과 노래다. 단점은 아직까지 우리나라 많은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 PC방 최강자전을 돌파하면서 국내 고수들과 경쟁했을 텐데, 포트나이트 월드컵에서 한국 선수들의 실력은 어떻게 생각하시나?

정신우: 해외 유저들이 수준이 높은 것을 알고 있지만 우리나라 플레이어들이 전혀 꿇릴 것 같지 않다. 대회 나가봐야 알게될 것 같다.  

-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소감은?

박성철: 지스타가 끝난 후 11월부터 캠페인을 시작하면서 바빴다. 어제 행사장에서 무대 장치를 봤다. 비슷한 이벤트를 LA에서 상반기에 진행했다. 그때 못지 않은 예쁜 무대 장치가 마련된 것 같다. 규모 면에서는 작지만 오늘 이런 장소가 모든 관객들이 선수들을 가깝게 느끼는, 큰 재미를 제공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이를 계기로 포트나이트 월드컵에서 한국 게이머들도 동기 부여를 받았으면 좋겠다.

-글로벌 대회 이후에 한국 대회 개최 예정은?

박성철: 글로벌 대회 이유는 연중에 걸쳐서 길게 생긴다. 내년 초부터 열리는 포트나이트 월드컵에서 

그 이후 계획까지는 사실 없다. 일단 에픽게임즈의 생각은 갑자기 끓어오를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 돌솥뚝배기처럼 한 번 끓어오르면 지속적으로 한국 게이머들이 즐기고 관련한 이벤트도 진행될 것 같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