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남북관계 평화시대로 대전환한 한해”

문대통령 “남북관계 평화시대로 대전환한 한해”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28. 2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구성원 송년 만찬에서 열심이 일한만큼 성과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1년 동안 수고 많았다. (성과를 내서) 평가받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밝혔다.

만찬은 오후 6시 30분부터 1시간 30여분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남북관계에 있어 대결의 역사에서 평화·협력의 시대로 대전환하는 한 해였다”며 “평창동계올림픽, 3번의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남북철도 착공식, 화살머리고지 (지뢰 제거)까지 작년의 꿈같던 구상들이 실현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 중심으로 경제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한 해였다”며 “보육비·통신비·의료비를 낮췄고, 기초연금·아동수당 등 사회안전망을 확충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이것들을 완성 단계로 발전시키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내년 과제”라며 성과를 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많은 분이 올해도 함께 해 더욱 기쁘다”며 “새해에 건강하시고,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올해 수고가 많았고, 새해에 열심히 일해달라”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며 건배를 제의했다고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