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남북관계 평화시대로 대전환한 한해”
2019. 03.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4.2℃

베이징 8.3℃

자카르타 27.4℃

문대통령 “남북관계 평화시대로 대전환한 한해”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28. 2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구성원 송년 만찬에서 열심이 일한만큼 성과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1년 동안 수고 많았다. (성과를 내서) 평가받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밝혔다.

만찬은 오후 6시 30분부터 1시간 30여분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남북관계에 있어 대결의 역사에서 평화·협력의 시대로 대전환하는 한 해였다”며 “평창동계올림픽, 3번의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남북철도 착공식, 화살머리고지 (지뢰 제거)까지 작년의 꿈같던 구상들이 실현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 중심으로 경제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한 해였다”며 “보육비·통신비·의료비를 낮췄고, 기초연금·아동수당 등 사회안전망을 확충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이것들을 완성 단계로 발전시키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내년 과제”라며 성과를 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많은 분이 올해도 함께 해 더욱 기쁘다”며 “새해에 건강하시고,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올해 수고가 많았고, 새해에 열심히 일해달라”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며 건배를 제의했다고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