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종석 “곤경 처한 혐의자의 일탈행위…정치적 사찰 존재 안해”
2019. 06.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22.9℃

베이징 27.4℃

자카르타 28.4℃

임종석 “곤경 처한 혐의자의 일탈행위…정치적 사찰 존재 안해”

임유진 기자, 장세희 기자, 양선종 기자,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31.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답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31일 “문재인정부에서는 정치적 목적의 사찰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이번 사건의 본질은 비위로 곤경에 처한 범죄 혐의자가 생존을 위해 국정을 뒤흔들어 보겠다고 벌인 비뚤어진 일탈 행위”라고 규정했다.

임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의 전체회의 현안보고를 통해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의혹제기와 관련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태우 전 감찰반원은 업무과정에서 과거 경험과 폐습을 버리지 못하고 업무 범위를 넘나드는 일탈 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임 실장은 “정부 출범과 함께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국가정보원의 국내 주요인물 정보와 기관 동향 정보 기능을 완전히 폐지했다”고 말했다. 또 “민정수석실은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 인사들을 관리하고 청와대를 포함해 정부 및 공공기관의 고위 공직자에 대해 인사검증을 한다”면서 “감찰을 통해 공직자 비리를 상시 예방하고 평가해 공직기강을 확립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따라서 정부와 산하기관의 고위 임원에 대한 직무 동향 보고와 그에 따른 조치는 민정수석실의 정당하고 고유한 업무”라고 강조했다.

임 실장은 “비서실의 불찰도 뼈아프게 생각한다”며 “비위 혐의자를 애초에 걸러내지 못했는지, 왜 좀 더 일찍 돌려보내지 못했는지, 또 왜 좀 더 엄하게 청와대의 공직기강을 세우지 못했는지에 대한 따가운 질책은 달게 받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비서실 책임자로서 대통령께 죄송하고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 언제든 비서실장으로서 필요한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