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나도 김 위원장과의 만남 고대”…北신년사에 ‘화답’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16.1℃

베이징 18.2℃

자카르타 33.2℃

트럼프 “나도 김 위원장과의 만남 고대”…北신년사에 ‘화답’

기사승인 2019. 01. 02.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윗 게시…상응조치 요구 및 '새 길' 경고에는 따로 언급 안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내비친 데 대해 이같은 트윗을 올렸다.

트럼프 트위터 캡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북한이 위대한 경제적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깨닫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은 북한이 핵무기를 만들지도, 실험하지도, 남들에게 전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언제라도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미국 PBS 보도를 인용하기도 했다.


이는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식적 첫 반응으로, 긍정적인 화답을 내놓은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북미관계 전반에 걸쳐 의미있는 돌파구가 마련될 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김 위원장이 미국에 상응조치를 요구하고 '새 길'을 거론하며 경고한 데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1일 신년사에서 "나는 앞으로도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다"며 "다만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자기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우리 인민의 인내심을 오판하면 우리로서도 어쩔 수 없이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앞서 미국 국무부는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논평할 기회를 사양한다"는 이례적인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