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나도 김 위원장과의 만남 고대”…北신년사에 ‘화답’

트럼프 “나도 김 위원장과의 만남 고대”…北신년사에 ‘화답’

기사승인 2019. 01. 02.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윗 게시…상응조치 요구 및 '새 길' 경고에는 따로 언급 안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나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내비친 데 대해 이같은 트윗을 올렸다.

트럼프 트위터 캡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북한이 위대한 경제적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깨닫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은 북한이 핵무기를 만들지도, 실험하지도, 남들에게 전달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언제라도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미국 PBS 보도를 인용하기도 했다.


이는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식적 첫 반응으로, 긍정적인 화답을 내놓은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북미관계 전반에 걸쳐 의미있는 돌파구가 마련될 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김 위원장이 미국에 상응조치를 요구하고 '새 길'을 거론하며 경고한 데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1일 신년사에서 "나는 앞으로도 언제든 또다시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되어 있다"며 "다만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자기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우리 인민의 인내심을 오판하면 우리로서도 어쩔 수 없이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앞서 미국 국무부는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논평할 기회를 사양한다"는 이례적인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