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긍정 47.9% >부정 46.8% ‘골든크로스’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긍정 47.9% >부정 46.8% ‘골든크로스’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03.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리얼미터
지난 3주 동안 하락세를 면치 못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주 만에 반등해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교통방송(tbs) 의뢰로 지난달 31일과 이달 2일 이틀간 전국 유권자 1003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였다.

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2.0%포인트 오른 47.9%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9%포인트 하락한 46.8%로 집계됐다.

앞서 리얼미터가 실시한 지난해 12월 넷째주 주간조사에서는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49.7%)가 긍정평가(45.9%)를 앞서는 ‘데드크로스’가 나타났다. 그러나 1주만에 진행한 올해 1월 첫째주 주간조사에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서는 ‘골든크로스’로 역전된 것이다.

이같이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다시 반등한 것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 문 대통령의 해돋이 산행·올해 국정방향 신년사 등 신년 첫 행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등 긍정 보도가 이어진 데 따른 것이라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실제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주 금요일인 지난해 12월28일에 48.0%(부정평가 47.8%)를 기록한 이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으로 여론이 집중됐던 31일에는 긍정평가가 48.1%(부정평가 47.3%)로 상승했다.

또한 김 위원장의 신년사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 관련 보도가 증가했던 이달 2일에는 47.9%(부정평가 46.8%)를 기록하며 비슷한 수준을 이어갔다.

국정 지지도는 부산·울산·경남·충청권, 주부·학생, 진보층에선 오른 반면, 서울과 경기·인천, 대구·경북, 호남, 30대와 60대 이상, 노동자와 사무직, 보수층과 중도층에선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보다 1.2%포인트 오른 38.0%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1.9%포인트 내린 23.8%로 집계됐다. 정의당(8.1%)과 바른미래당(5.5%)은 전주보다 각각 0.9%, 1.6%포인트씩 소폭 하락했다. 민주평화당은 0.1% 오른 2.5%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