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홍준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어려워”…사실상 무산
2019. 06.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22.9℃

베이징 27.4℃

자카르타 28.4℃

유홍준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어려워”…사실상 무산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04.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 이후 추진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이 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청사 이전 보류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계획이 보류됐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광화문에 집무실을 마련해 국민과 더욱 가깝게 소통하는 광화문 시대를 열겠다고 공약했다.

하지만 대체부지를 찾을 수 없어 장기적 과제로 검토하겠다는 결론을 내려, 사실상 현 정부에서 공약 이행이 무산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유홍준 대통령 광화문시대 자문위원 등 전문가들은 오늘 오후 역사성, 보안, 비용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브리핑에 나선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은 “집무실을 현 단계에서 광화문 청사로 이전하면 청와대 영빈관·본관·헬기장 등 집무실 이외 주요기능 대체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청와대 개방과 집무실 광화문 이전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마무리된 이후 장기적인 사업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추진 중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오는 21일 심사결과가 발표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종료 목표 시점이 2021년 5월로, 문 대통령의 임기가 1년밖에 남지 않게 되는 점을 감안하면 집무실 이전 재추진은 어려워 보인다.

유 위원은 “문 대통령도 임무를 수행하다 보니 경호와 의전이라는 것이 복잡하고 어렵다는 사실을 인지했고, 자문위원 등 전문가들도 동선을 만드는 데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그“이 모든 것을 고려했을 때 광화문 인근에 집무실·관저 전체를 재구성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상적인 방안도 찾아봤으나, 현실적으로 가능한 안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대신 유 위원은 광화문 대통령의 취지인 소통과 청와대 개방은 살리는 방향으로 추진해, 많은 사람들이 청와대에 방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광화문 대통령을 하겠다 한 뜻은 ‘국민과의 소통’이라고 하는 것과 ‘청와대 개방’ 두가지가 기본 기조였다”며 “그중에서 청와대 개방은 경복궁-청와대-북악산을 연결시켜서 청와대의 광화문이 아니라 광화문을 청와대 안으로 끌어들이는 개념으로 추진해, 북악산 정축을 올라갈 수 있는 방법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연결시키기 위해서는 현재 관저 앞을 통과해야하는 문제가 따르는데, 이 문제를 관저 이전까지를 포함해서 중장기적으로 추진하는 동선을 경호처와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